거짓말
책표지 : 거짓말
거짓말

(원제 : Le Mensonge)
카트린 그리브 | 그림 프레데리크 베르트랑 | 옮김 권지현 | 씨드북
(발행일 : 2016/09/22)


빨간 점 무늬가 가득한 그림책 면지에 ‘거짓말을 할 줄 모르는 재능을 가진 모든 이에게’라고 작가 카트린 그리브의 헌사가 써있습니다. ‘거짓말’이란 그림책 이야기를 하면서 ‘거짓말을 할 줄 모르는 재능을 가진 이’에게 바치는 책이라는 헌사가 재미있네요. 생각해 보니 거짓말을 할 줄 모르는 것도 재능일 수 있겠군요. 세상에 다 드러난 일들을 가지고도 ‘모른다’, ‘기억 안 난다’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거짓말하는 사람들을 요즘 뉴스에서 너무 많이 봤기 때문일까요?

거짓말

어는 평범한 날
조용한 순간에
거짓말이 툭 튀어 나왔다.

어느 날 아이 입에서 툭 튀어나온 거짓말, 처음엔 누구도 신경 쓰지 않았어요. 거짓말을 한 아이도 부모도……

실제로는 눈에 보이지 않는 거짓말을  빨간 작은 공처럼 선명하게 표현했습니다. 처음에 빨간 공은 누구의 시선도 끌지 않았어요. 거짓말을 한 본인도 눈치채지 못했으니까요.

거짓말

하지만 거짓말은 아이 방에서 아이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거짓말을 본 아이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난 아무 짓도 안 했어. 아무 생각이 없었어.

외면하려 했지만 거짓말은 자꾸만 아이 눈에  들어옵니다. 모른척하려 했지만 거짓말은 점점 부풀어 올라 자꾸만 커졌어요. 저리 꺼지라는 말에 사라졌나 싶었지만 거짓말은 이내 아이 곁으로 다시 돌아왔어요.

거짓말

거짓말은 통통통 튀어 언제나 아이를 따라다닙니다. 그 몸집을 자꾸자꾸 키우면서요. 집에서도, 등굣길에도, 수업 중에도 거짓말은 늘 그림자처럼 아이를 따라다녔죠.

처음 생각 없이 툭 내뱉은 거짓말이 이렇게 자신을 괴롭힐 줄 아이도 알지 못 했을 거예요. 거짓말이 졸졸 따라다니는 동안 아이의 표정은 보이지 않아요. 거짓말을 외면하고 싶은 아이의 마음을 작가는 이렇게 뒷모습으로 보여주고 있어요. 빨간 거짓말이 따라 다니는 아이의 뒷모습은 쓸쓸해 보이고 위축된 듯 아주 작아 보여요.

거짓말

아이는 머리 위에 둥둥 떠있는 거짓말이 마치 산꼭대기에서 자신을 내려다 보고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거짓말을 어두운 물 밑으로 가라 앉히려고 애썼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어요. 아이는 고민합니다.

거짓말을 하면
다시는 아무도 내 말을 믿어 주지 않을까?

거짓말을 하면
다시는 아무도 날 사랑해 주지 않을까?

하지만 이제 와서 어떻게 진실을 털어놓지?

새빨간 거짓말들로 가득 찬 아이 방. 혼란에 빠진 아이 마음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네요.

거짓말

그런 아이를 본 부모님이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셨어요. 결국 아이는 자신의 손으로 거짓말을 터뜨리기로 합니다. 물론 처음엔 무섭고 떨릴 거예요. 하지만 아이는 용기를 냈고 거짓말은 순식간에 ‘뻥!’소리를 내며 터져버렸어요. 아이 머리에 떠있던 거짓말이 조각조각 터져 흩어집니다. 거짓말이 사라지자 아이 얼굴에 평화가 찾아왔어요.

 “거짓말”은 시각적 이미지를 극대화 하고 글은 최소화 해서 거짓말을 한 아이의 심리를 한 눈으로 직접 보며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그림책입니다. 특히나 빨간색으로 그려진 거짓말이 점점 커지고 많아지는 것으로 그림을 보는 동안 아이들 스스로 거짓말이 어떻게 변하고 아이의 마음이 어떨지를 쉽게 가늠해 볼 수 있죠. 아무 생각 없이 내뱉은 거짓말로 인해 마음이 무거워본 경험이 있다면 아마도 공감하는 부분이 더 많았을 것입니다.

거짓말이 무서운 이유는 바로 자신의 진짜 속마음을 가두어 버리게 되기 때문 아닐까요? 거짓말이 너무 커져버려서 나를 짓누르기 전에 터뜨려 버릴 수 있는 용기를 가르쳐 주세요. 진실의 소중함과 함께요.


※ 함께 읽어 보세요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