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는 날에
책표지 : 보림
비가 오는 날에

글/그림 이혜리 | 북디자인 정병규 | 보림


비가 오는 날에

비가 오는 날 아이는 문득 이렇게 비가 오는 날 치타는 무얼할까? 사자는 무얼할까? 나비는, 티라노사우루스는? 호랑이는? 용은 무얼할까 궁금해집니다. 그리고 아이의 궁금함은 다음장에서 기발한 상상력으로 이어지죠.

비가 오는 날에

비 오는 날 사자는 목이 말랐는지 이렇게 입을 커다랗게 벌린 채 빗물을 먹고 있습니다. ^^ 그럼 비오는 날 나비는 무얼하고 있을까요?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던 아이의 궁금증은 아빠에게까지 이어집니다.

아빠는 지금 무얼할까?

비가 점점 더 많이 오는데 말이예요. 번개가 치고 나니 아이는 상상한 모든 동물들과 함께 아빠가 무얼하고 있는지 더욱더 궁금해 집니다.

번개다!
지금, 치타랑 사자랑 나비랑
티라노사우루스랑 호랑이랑 용이랑 아빠는
모두들 무얼 하고 있을까?

비가 오는 날에

상상 속에서 아빠는 비구름 위에서 안전하게 동물들과 함께 우산을 뒤집어 타고 즐겁게 집으로 돌아오고 계시네요. 비가 이렇게 많이 오는데, 번개도 이렇게 무섭게 치는데, 아빠가 안전하고 기분 좋게 내 선물까지 사들고 무사히 돌아오기를 바라는 아이의 맘이 담겨 있는 듯 해서 그림책을 읽다 함께 웃게 됩니다. 비오는 날의 습하고 눅눅한 기분은 잠시 접고 말이죠.


오늘의 그림 한장 : 비가 오는 날에 – 즐거운 상상


놀이 포인트 : 비의 모습을 다양하게 표현하기

비의 모습을 다양하게 표현해 보세요. 그림책 속에서 아이의 상상력이 꼬리를 물때마다 새롭게 등장하는 동물들, 그 때마다 비의 모습이 조금씩 바뀐답니다. 다양하게 내리는 비의 모습, 우리도 한번 표현해 볼까요?

재료: 도화지(큰사이즈), 밀가루 풀 약간, 물감, 플라스틱 약병, 물, 크레파스, 연필, 신문지, 풀

1. 비구름을 만들기 위해 밀가루 풀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밀가루 풀의 비율은 밀가루 한 스푼에 물 100ml(종이컵 반컵분량)입니다. 밀가루와 물을 잘 섞은 후 우르르 끓고 나면 밀가루 풀이 완성되는데요.  이과정이 번거롭다면 문구점에서 판매하는 물풀을 이용하셔도 됩니다.

2. 밀가루 풀에 검정색 물감을 조금만 넣고 잘 섞어 주세요.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밀가루 풀이 물감을 섞고 나자 이렇게 변신 했습니다. 문구점 물풀도 이렇게 물감을 섞어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3. 도화지에 풀물감을 뿌려주세요.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비구름도 크게 만들고 마음껏 비를 표현할 수 있도록 도화지는 전지 사이즈나  2절 사이즈 정도로 크기가 큰 사이즈로 준비해 주세요.

4. 흩뿌린 풀물감을 손가락과 손을 이용해 비구름 모양으로 표현해 줍니다.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풀물감의 부드러운 감촉으로 커다랗게 그림을 그리고 표현하는 것을 아이들은 즐거워 해요. 이렇게 표현하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긴장을 풀고 스트레스도 해소할 수 있습니다.

5. 구름이 완성 되고 나면 아이들과 비를 어떻게 표현해 볼지 의논해 보세요.

  • 얌전하게 내리는 비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처음엔 크레파스를 이용해 얌전히 내리는 비를 점선으로 표현해 보았습니다.

  •  쭉쭉 내리는 비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미술용 연필을 가지고 흩뿌리는 비를 표현해 보았어요. 선을 쭉쭉 긋다 보면 스트레스도 쫘악~ 날아가는 기분이 든답니다. 엄마도 아빠도 함께 아이와 커다란 도화지 위에 비를 표현해 보세요.

  •  세차게 쏟아지는 비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약병에 물감을 짜넣고 물을 넣어 흔들어 주었습니다.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비구름 위에 약병에 든 물감을 방울방울 뿌려주었어요.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도화지를 아래로 내리면 쭈욱쭈욱 쏟아져 내리는 빗방울들!

사이즈가 큰 도화지라면 목욕탕에 붙여놓고 약병을 물총처럼 쏘면서 비가 흘러내리게 표현해 보세요. 약병으로 비를 쏘면서 흘러내리게 하는 놀이는 아이들이 아주 즐거워 한답니다. 놀이가 끝나면 흘러내린 물감을 샤워기로 쓸어내리면 뒷정리도 간단하거든요.

약병이 따로 없다면 붓을 이용해 꾹꾹 눌러 찍어준 후, 물감이 흘러내리게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아이들이 또 어떻게 비를 표현해보고 싶은지 이야기 나누어 보세요. 스케치북에 아이들의 생각이 더해질 수록 더욱 재미있는 표현이 나올거예요. 그리고 이 비 속에 누가 무엇을 하고 있을지도 상상하면서 이야기 나눠보세요.

  •  굵고 힘차게 내리는 비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이번엔 신문지를 찍어 보았습니다. 신문지를 쭉쭉 가늘게 찢는 놀이는 소근육 발달, 스트레스 해소에 좋답니다.^^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비구름 아래 찢은 신문지를 붙여보았습니다. 신문지 위에 약병에 든 물감을 한 번 더 쏘아 흘러내리게 해보세요.  신문지 비 속에서는 누가 무얼하고 있을까요? 상상해보세요!

비가 오는 날에 책놀이

이렇게 다양하게 비가 내리는 장면을 연출해 보았는데요. 그 밖에 또 어떤 방법으로 비 뿌리기 놀이를 해볼 수 있을까요? 손가락에 물감을 묻혀 콕콕 찍어 비를 표현하는 방법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다양하고 재미있는 방법으로 비를 표현해 보고 즐거운 상상놀이로도 연결지어 보세요. 놀이가 훨씬 풍성해 지고  즐거워진답니다. ^^